Article Category

천안::일상다반사 (882)
신나는이야기:) (51)
맛있는이야기:) (212)
따뜻한이야기:) (30)
함께나눌이야기:) (261)
PLAY LIST♪ (84)
함께하는 신천지♬ (134)
바로알자::신천지:) (27)
신천지인::하루:) (21)
아름다운::신천지:) (50)
종교와 세계사:) (7)
쉽게보는 성경만화:) (5)

Recent Comment

Recent Trackback

Calendar

«   2020/11   »
1 2 3 4 5 6 7
8 9 10 11 12 13 14
15 16 17 18 19 20 21
22 23 24 25 26 27 28
29 30          

Archive

  • Total2,571,219
  • Today33
  • Yesterday89

 <<<도토기 묵사발 만들기~!!>>>

친구와 아파트에 장이 섰을 때 가끔 같이 사 먹었던 따끈한 묵사발이 왜 이렇에 생각이 나는지 한번 만들어서 먹어야 겠더라구요.

갑자기 묵은 없고 묵 가루는 있기에 그래... 이왕 먹는거 묵도 만들어서 먹어보자!! 하고는 도토리묵가루 뒤에 적혀 있는 설명대로 물 농도를 맞추어서 약한불에 열심히 저어가면서 도토리묵을 만들었습니다.

어디 다른 분들이 적어놓은 설명 보니 소금을 조금 넣어주면 좋다고 하던데 제가 만든 도토리묵을 먹어보니 소금이 쬐끔 들어갔으면 더 좋았었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. 뭐.. 그래도 만든 묵이라 맛있었습니다요~

유리 그릇에 담아서 냉장고에서 식히니 잘 굳었습니다.

묵이 굳는 동안 멸치와 다시마를 넣고는 육수를 만들었어요. 다시마는 물이 끓기 시작하면 빼고는 멸치는 푹~ 끓였습니다. 그리고는 약간의 소금과 국간장으로 간을 했어요.

 한번 먹을만큼 잘랐습니다. 좀 많은 것 같았는데 먹기 시작하니 훌훌 마구 들어가덥니다.

 나름 길죽하게 썬다고 썰었는데 좀 두툼하게 썰렸습니다. 뭐.. 맛만 좋으면 되겠지 하고는 그냥 썰리는대로 먹기로 했답니다.

 김치에 설탕과 참기름을 넣고 조물조물 양념을 해 놓고는 계란 지단을 만든다고 했는데 저는 지단을 부쳐본적이 없어서 영... ㅎㅎ 그냥 계란 부쳤습니다.

그릇에 묵 담고 김치 담고 계란 담고 김가루 담고는 멸치 육수 담아서 놓으니 얼마나 마음이 뿌듯하던지요~

맛도 정말 좋았답니다. 제가 기억하고 있는 그 맛과 똑같았어요~^^

생각보다 어렵지 않았던 것 같아요!

묵은 또 다이어트에도 좋다니 오늘 한번 묵사발 만들어 보세요!!!

Trackback 0 and Comment 0